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 4·19혁명기념사업회 회장 추대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 4·19혁명기념사업회 회장 추대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9.11.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9 민주이념 선양 계승…60주년 기념사업 준비 매진"
사진 왼쪽부터 4·19혁명희생자유족회장 정중섭, 4·19민주혁명회장 문승주, 4·19혁명제60주년기념회회장 김기병(롯데관광개발 회장), 4·19혁명공로자회장 강영석.
사진 왼쪽부터  강영석 4·19혁명공로자회장, 문승주 4·19민주혁명회장, 김기병 4·19혁명 제60주년기념회회장(롯데관광개발 회장), 정중섭 4·19혁명희생자유족회장.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오른쪽 두번째)이 최근 4·19 민주혁명회, 희생자유족회, 공로자회 3개 공법단체로부터 제60주년 4·19혁명 기념사업회 회장으로 추대됐다.

김기병 회장은 1960년 4·19혁명 당시 한국외국어대 총학생회장과 전국대학생질서수습위원회 의장으로 활동하며 4·19혁명의 선봉에서 활약했다. 이를 인정받아 1963년 대통령으로부터 건국포장을 받았다.

추대식에서 김기병 회장은 “이번 60주년 기념사업회는 60년 전 젊음을 바친 186위의 희생자와 4000여 명의 부상자, 1000여 명의 혁명 공로자들을 위로하고 4·19 민주이념을 선양 계승하고자 준비했다”며 “4·19혁명은 우리나라 헌법 전문에서도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우리 대한국민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과 불의에 항거한 4·19민주이념을 계승하고’라고 밝히고 있듯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근간이다. 따라서 4·19혁명이 없었다면 오늘의 민주화와 산업화도 없었을 것이다. 우리들은 4·19혁명의 주체로서 이 정신을 대대로 계승하고 선양하며 발전하도록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제60주년 4·19혁명 기념사업회는 국가보훈처의 지원 아래 4·19혁명 정신선양 재조명 간담회, 제60주년 기념 조찬기도회, 국내외 오피니언 리더의 학술 대토론회, 전국 민주화 성지 표지석 순례, 제60주년 전야 추모제(국립4·19민주묘지 위령봉안소) 등을 준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