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바른 식재료 확대·무상 교복 전면 시행
내년 바른 식재료 확대·무상 교복 전면 시행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11.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교육청, 내년 교육비특별회계 예산안 1조2061억…올해보다 49억원 늘어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내년도 교육비 특별회계 편성과 관련해 세부 사항을 설명하고 있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내년도 교육비 특별회계 편성과 관련해 세부 사항을 설명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내년부터 학교 급식에 비유전자변형(Non-GMO) 농산물을 활용한 식재료 사용을 확대하고, ‘무상 교복을 전면 시행한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7일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2020년 교육비특별회계 세입·세출 예산안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예산을 마중물 삼아 교육의 본질이 따뜻하게 꽃피는 새 학년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올해(1212억원)보다 49억원(0.4%) 늘어난 12061억원 규모로 짜여진 내년 예산안은 아이들의 건강과 안전, 교육 복지, 놀이·신체활동 등에 중점을 뒀다.

도교육청은 아이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를 위해 학교 급식에서 GMO 식품을 대체할 수 있도록 Non-GMO 식품비를 확대 지원하기로 하고 관련 예산을 16억원 편성했다.

또 급식에 쓰이는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중금속 검사를 연 2회에서 내년부터는 연 4회로 확대하고, 농산물 콩 가공품에 대한 GMO 검사도 연 2회 실시해 먹거리 안전을 지키기로 했다. 관련 검사 비용은 3800만원 수준이다.

미세먼지 대응 강화 차원에서 학교 다목적 체육관에 공기정화장치를 확대 설치하기 위한 예산 144000만원, 생존수영 교육 지원도 확대해 초등학교 전 학년이 생존수영을 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기 위한 예산 30억원도 포함됐다.

교육복지를 위해서는 내년 중·고교 신입생에 대해 무상 교복을 전면 시행하고, 올해 하반기부터 전국 최초로 실시한 난치병 학생 지원사업을 내년에도 지속 추진한다. 무상 교복 지원은 올해 중학교 신입생에 대해 이뤄졌고, 내년부터는 지원 대상이 고교 신입생까지 확대된다.

또한 도교육청은 아이들의 놀이·신체활동을 위해 옛 회천분교장 자리에 가칭 제주유아체험교육원 건립을 추진하고, 학교 스포츠클럽 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한 예산 13억원도 반영했다.

학교 신·증설과 시설 증·개축, 학교시설 교육환경 개선 등을 위한 예산 945억원도 편성했다.

도교육청은 오는 11일께 예산안을 제주도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