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백지화 전국행동 출범…“제2공항 철회해야”
제주 제2공항 백지화 전국행동 출범…“제2공항 철회해야”
  • 강경훈 기자
  • 승인 2019.11.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제2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전국 시민사회단체들이 건설 계획 백지화를 주장하며 연대에 돌입했다.

전국 지역 환경운동연합과 녹색연합 등 300개 단체는 7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 앞에서 제주제2공항백지화전국행동 출범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 제2공항에 대한 기본계획 고시 강행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2005년 500만에 불과했던 관광객이 10년만에 3배 이상 급증하는 동안 대규모 자본이 제주를 잠식했고, 난개발은 가속화 됐다”며 “과잉 관광 때문에 쓰레기가 쌓이고 오폐수가 제주바다로 쏟아지는 등 제주인의 삶은 뒷걸음질 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더욱이 제2공항이 결국 공군기지로 이용되는 거 아니냐는 우려가 현실로 확인되고 있다”며 “해군기지에 이어 공군기지까지 지어진다면 평화의 섬 제주는 동북아의 화약고가 될 것이고 도민 공동체는 갈갈이 찢겨나갈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제2공항 기본계획 고시 강행을 중단하고 제주도의회가 추진 중인 도민 공론화를 보장하고 그 결과를 존중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