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옛 제주감협 건물, ‘도시재생 상생마당’ 재탄생
제주시 옛 제주감협 건물, ‘도시재생 상생마당’ 재탄생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11.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사업비 34억9100만원 투입해 커뮤니티 공간 조성

제주시 일도1동 옛 제주감협 건물이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도시재생 상생마당으로 재탄생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도시재생 사업의 하나로 제주시 일도1동 옛 제주감협 건물을 매입, 리모델링해 도시재생 상생마당을 조성했다고 7일 밝혔다.

제주도는 제주시 원도심(모관지구)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에 따른 마중물 사업으로 옛 제주감협 건물(지하 1, 지상 4, 연면적 1412)을 매입해 도시재생 사업 홍보와 주민 교육, 사업 참여를 위한 커뮤니티 공간을 조성했다. 이번 사업에는 총 349100만원(매입 193500만원, 리모델링 155600만원)이 투입됐다.

도시재생 상생마당은 도시재생 홍보관, 도심올레 라운지, 기억 저장소 구축, 청소년 교육 문화공간 등을 갖추고 청소년과 주민, 관광객 등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된다.

또한 쇠퇴한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문화예술과 접목한 창업 인큐베이팅 거점으로 운영돼 청소년 아카데미, 원도심 연계 진로직업 체험교육, 청소년 적성기술 및 미래대응 교육 등이 운영된다.

도시재생 상생마당은 제주도 도시재생지원센터가 운영 관리하게 되며, 문화예술과 접목한 창업 인큐베이팅 거점으로서의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도는 원도심에 대한 기억을 구술·채록해 녹음한 전시공간과 재생할 수 있는 영상공간을 마련하고 지역과 연계한 다양한 문화활동을 보급하는 공간으로 활용해 나갈 계획이라며 도시를 활성화시키는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의 전초기지로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