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자치경찰, 변화의 한가운데 서다
신임 자치경찰, 변화의 한가운데 서다
  • 제주신보
  • 승인 2019.11.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헌, 제주도 자치경찰단 관광경찰과

자치경찰과 국가경찰이란 어떤 차이가 있을까? 지나가는 도민을 붙들고 물어본다면 답하는 경우가 드물 것이다. 제주자치경찰에 입직한 나 또한 한마디로 정리하기 어렵다.

급변하는 이 시대에 시민들의 치안 욕구와 요구사항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그 욕구 충족을 위해서는 개개인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야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제주자치경찰단은 ‘제주’가 필요로 하는 요소를 총 망라해 담당하고 있다. 제주의 관광질서를 책임지는 관광경찰과 숙박·산림·환경 등 도민생활에 밀접한 범죄를 수사하는 특별사법경찰, 말의 고장 제주에서 행사와 홍보를 통해 활약을 펼치는 기마경찰대, 그 외에도 교통치안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행사 등에서 맹활약하는 교통경찰, 신호기 등 교통 첨단설비를 담당하는 ITS센터가 제주라는 환경에 맞추어 도민의 편의와 안녕을 위해 분주히 뛰고 있다.

현 정부에서 역점으로 추진하는 ‘자치경찰제’는 이러한 제주자치경찰단의 중요성을 반증하는 사례이다. ‘제주자치경찰의 가는 길이 대한민국 자치경찰의 미래’라는 슬로건에 걸맞게 2006년 7월 1일부터 제주특별자치도와 함께 출범하여 전국에서 시행될 자치경찰의 모범이 되는 표본으로서 매년 거듭하여 발전하고 있다.

이러한 흐름 속에서 신임순경인 나는 변화의 물결을 따라 아직은 어설프지만 한걸음씩 나아가고 있다. 미숙하지만 ‘첫술에 배부른 사람이 없다’는 옛 말을 새기며 선배들의 뒤를 따라 오늘도 최일선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을 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