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 프로젝트 네 번째 전시 ‘섬.섬.섬.섬.’ 열려
섬 프로젝트 네 번째 전시 ‘섬.섬.섬.섬.’ 열려
  • 고시연 기자
  • 승인 2019.11.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경면 소재 클랭블루 갤러리서
16일부터 22일까지 진행

언제부턴가 무리에 적응하지 못하고 주위만 맴도는 사람(아싸)들이 늘고 있다. 주류에 들지 못하면 도태될 것이라는 심리적 불안감에 휩싸이면서 마음속에 내재된 고립된 섬으로 회피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제주문화예술재단(이사장 고경대)이 추진하는 ‘2019년 청년문화매개특성화사업-청년문화기획프로젝트지원사업에 선정된 섬 프로젝트 네 번째 전시....’이 오는 16일부터 22일까지 제주시 한경면 소재 클랭블루 갤러리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고립된 섬을 벗어나 개인에서 사회로 확장되는 이야기의 쉼표이자 마침표의 의미를 지녔다.

프로젝트 섬의 중심 작가인 김이화, 문엠마가 신작을 발표한다.

작가들은 차별보다는 차이를 인정하며 나아가는 앞으로의 모든 섬들의 시간들을 기대하며 전시를 준비했다.

전시 큐레이터 이경미의 설명과 두 명의 작가를 직접 만나볼 수 있는 오픈 프로그램은 16일 오후 2시부터 진행된다. 전시는 기간 내 오전 10시부터 8시까지 진행된다.

문의 800-9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