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회 최남단방어축제 21~24일 개막
제19회 최남단방어축제 21~24일 개막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11.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겨울철 별미로 불리는 방어가 조업 초기 풍어로 가격이 크게 하락하면서 어민들이 울상을 짓고 있는 가운데 최남단방어축제가 소비촉진을 통한 어민 소득 보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모슬포수산업협동조합과 최남단방어축제위원회는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나흘간 서귀포시 대정읍 모슬포항 일원에서 ‘제19회 최남단방어축제’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흥과 멋과 맛의 향연’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축제에는 방어 맨손으로 잡기와 어시장 선상경매, 아빠와 함께하는 릴낚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축제위원회는 이번 축제를 통해 방어 등 수산물이 비싸다는 인식을 깨기 위해 모슬포 어민들이 직접 잡은 대방어를 현장에서 해체하는 대방어 해체쇼와 무료 시식회 등도 개최할 계획이다.

특히 모슬포수협은 본격적인 축제에 앞서 제주도민과 관광객들이 저렴한 가격에 제철 방어를 즐길 수 있도록 모슬포항에서 3㎏급 중방어 1마리를 1만원에 판매하는 할인 행사도 추진하고 있다.

강정욱 축제위원장은 “청정 제주바다에서 활발한 활동으로 탄탄한 근육질을 만들어낸 방어의 찰진 식감과 뱃살의 녹는 듯한 맛을 많은 참가자들이 느낄 수 있도록 알차게 준비하고 있다”며 “이번 축제는 즐길거리와 먹거리, 볼거리가 공존하는 모두가 행복한 축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동근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축제기간 다양한 요리를 저렴한 가격에 맛볼 수 있도록 유도할 것”이라며 “축제장을 찾는 모든 분들이 무료로 방어를 시식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마련하는 등 제주방어의 우수성을 널리 홍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