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쓰레기 처리대책 이리 미적대서야
해양쓰레기 처리대책 이리 미적대서야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11.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바다는 청정 환경을 자랑해왔다. 하지만 근래 이런 수식어가 무색하다. 하루가 멀다하고 밀려드는 해양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어서다. 그런데 이를 처리할 수 있는 시설 확충은 지지부진하다니 우려된다. 제주도가 지난해부터 ‘해양쓰레기 원스톱 수거 처리 시스템’을 구축했지만 정상 가동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이다.

제주도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 9월 말까지 해안에서 수거한 쓰레기는 총 6만2000t에 이른다. 연간 1만5000t 안팎이다. 처리비용은 5년간 총 249억여 원이 들었다. 한 해 평균 50억원꼴이다. 하지만 쓰레기 처리 여건은 그리 좋지 않다. 해양쓰레기를 모아 두는 집하장만 해도 12군데 중 현재 4군데만 완료됐다. 특히 재활용 선별시설은 4억원을 들여 용역을 끝냈지만 아직까지 이렇다할 진척이 없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최근의 상황은 악화일로다. 전국 최초로 ‘청정제주 바다지킴이’를 도입해 해양쓰레기를 수거하고 있지만 이를 제때 처리하지 못하는 일이 일상화되고 있다. 실제 수거량의 25%는 육지부로 반출되거나 도내 해안가에 쌓아두고 있다 한다. 일반적인 처방으론 치유하기가 어려울 정도니 실로 걱정이 앞선다.

더구나 제주는 바다를 아름답게 가꾸기 위한 조례를 처음으로 제정한 바 있지만 이 또한 유명무실하다. 조사, 연구, 위원회 가동 등 후속조치가 아예 없다. 해양쓰레기를 상시 처리할 수 있는 인력과 시설이 충분히 확충돼야 하는데 잘 안되는 것이다. 도 당국은 여러 이슈 때문에 바다로 눈 돌릴 시간이 없다고 할지 모르나 이제는 모든 과제를 실천에 옮겨야 한다.

해양쓰레기는 갈수록 불어나 사회문제로 떠오른 지 오래다. 멀리 갈 것도 없이 인근 바닷가에 나가 보면 금세 확인할 수 있다. 차제에 쓰레기 예방, 수거, 처리, 재활용 문제 등 종합대책을 재점검하기 바란다. 해양쓰레기 자체를 줄이는 게 가장 중요하지만 재활용 기술 개발을 위한 정부 차원의 관심과 지원도 절실하다. 해양환경이 관망이나 여유부릴 상황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