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 앞바다서 술 취한 선원 바다에 빠져 구조
제주항 앞바다서 술 취한 선원 바다에 빠져 구조
  • 강경훈 기자
  • 승인 2019.11.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 앞바다에서 술해 취해 바다에 빠진 선원이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제주해양경찰서는 13일 오전 2시 40분께 제주항 수협 위판장 앞 해상에 빠진 A호 선원 최모씨(44)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최씨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어선으로 건너가던 중 발을 헛디디며 해상으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제주항을 순찰 중이던 제주해경 제주파출소 순찰팀에게 발견돼 구조됐다.

최씨는 119를 통해 병원으로 이송됐고,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