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2공항 갈등 해소 특위 구성
도의회, 2공항 갈등 해소 특위 구성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11.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 공론화 빠진 수정 결의안 본회의 통과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을 놓고 도민사회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차원의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가 구성된다.

15일 열린 제378회 제주도의회 제2차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이날 오전 의회운영위원회(위원장 김경학, 더불어민주당·제주시 구좌읍·우도면)가 수정 가결한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도민 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이 통과됐다.

의회운영위는 이날 본회의에 앞서 회의를 열고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도민 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수정해 가결했다.

본회의로 넘겨진 수정 결의안은 표결에서 재적의원 41명 중 39명이 참여해 찬성 27명, 반대 2명, 기권 10명으로 통과됐다.

결의안 명칭이 도민 공론화가 빠진 채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으로 수정됐다.

이와 함께 업무의 범위도 ‘제2공항 추진 숙의형 도민 공론화 추진 과정 실무 지원’이 빠지는 등 숙의형 공론화 부분이 모두 수정(삭제)됐다.

수정안은 특별위원회의 업무 범위를 ▲제2공항 건설에 따른 도민의견 수렴을 위한 종합적 검토 및 계획 수립 ▲제2공항 추진 관련 갈등 해소 방안 마련 ▲제2공항 건설 추진 관련 도민의견 수렴 결과에 대한 ‘결의안’ 채택 등 도의회 차원의 대응 방안 마련으로 명시했다.

아울러 이날 본회의에서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 위원 선임의 건’도 통과됐다.

특위 위원에는 홍명환(행자)·고현수(복지)·박원철(환도)·강성의(환도)·강민숙(문광)·조훈배(농수)·김장영(교육) 의원 선임됐다. 민주당 6명과 교육의원 1명이다.

특위 활동기간은 구성일로부터 6개월간이며, 환경도시전문위원실이 지원업무를 맡는다.

김태석 의장은 결의안 통과와 관련해 “도민들이 자기결정권을 가질 수 있도록 의회가 뒷받침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다만 일부 의원들은 특위 구성을 놓고 불만도 드러냈다. 이경용 문화관광체육위원장은 중립적인 특별위원회가 돼야 됨에도 의장이 본회의 전에 상임위원장들의 추천을 받아 통과시켜 버렸다사실상 의장이 독단적으로 자기 의도하는 바에 의해 의원을 선임해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본회의를 통과한 특위 구성 결의안은 지난 14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상무위원회에서 당론으로 결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