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공항 건설 갈등 해소 특위 활동 본격
2공항 건설 갈등 해소 특위 활동 본격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11.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원장 박원철 선출…국토부, 국회, 도정에 협조 요청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가 활동을 본격 시작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2공항 건설 갈등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는 15일 제378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가 끝난 직후 제1차 회의를 열어 위원장에 박원철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한림읍), 부위원장에 조훈배 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안덕면)을 선출했다.

이외에 특별위원회는 홍명환(더불어민주당·제주시 이도2동갑)·고현수(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강성의(더불어민주당·제주시 화북동)·강민숙(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김장영(제주시 중부) 의원이 참여하고 있다.

박원철 위원장 등 특위 의원들은 제1차 회의가 끝난 후 의회기자실을 방문해 향후 일정 등 입장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다소 부침이 있기 했지만, 제주도를 위하고, 갈등조정 노력을 통해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며 “앞으로 어떠한 예단도 갖지 않고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어울러 박 위원장은 향후 특위 운영과 관련해 국토교통부, 국회, 제주도의 협조를 구했다.

국토부에는 “어렵게 제주도의회가 나서서 도민갈등 해소를 위한 노력을 진행하고 있는 만큼 현재 진행되고 있는 (제2공한 기본계획 고시 등)절차·계획들을 연기해 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국회를 향해서는 “현재 내년도 정부예산을 심사하고 있는 만큼 (제2공항)기본계획과 관련해 국회가 책임 있는 조치에 나서야 할 것”이라며 “관련 예산을 전액 삭감하던지, 강력한 부대조건을 통해 도의회의 갈등해결 노력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함께 원희룡 도정을 향해서는 “이제는 서로 마음을 열고 도민사회 갈등해결을 위해 하나가 돼, 도민들에게 희망을 주자”며 전향적인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