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진흥원, 제주마 공개경매 분양
축산진흥원, 제주마 공개경매 분양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11.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서귀포시 축협 가축시장서 45마리 경매
문화재 보호구역내 적정 사육두수 유지 위해 마련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은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 제347호 제주마에서 생산된 마필 중 45마리를 20일 서귀포시 축협 가축시장을 통해 공개경매 방법으로 분양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공개경매는 문화재 보호구역내 적정 사육두수(150마리)를 유지해야 한다는 천연기념물 제주의 제주마 관리지침에 따라 제주도 종축개량공급위원회 심의를 거쳐 모색, 혈연관계, 체형 등을 고려해 천연기념물로 보존, 관리해야 할 156마리(후보축 6마리 포함)를 제외한 45마리가 분양 대상 말로 결정됐다.

공개경매 방법은 상한가 공개 경매 기준을 적용하며 최종 낙찰은 입찰 상한가 최고가격을 제시한 자에게 돌아간다. 입찰 상한가 신청자가 다수일 경우 현장 추첨방식으로 낙찰을 정하게 된다.

경매 기초가격은 성마인 경우 암말 80만원, 수말 70만원, 육성마 및 자마는 암말 60, 수말 50만원이며 입찰 상한가는 육성마 및 성마인 경우 암말 609만원, 수말은 321만원이며 자마인 경우 성별 구분 없이 324만원이다.

제주마 분양을 못받은 농가에게 웃돈을 붙여 재거래하는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2013년부터 공개경매를 시행했고, 특정개체에 대한 지나친 가격 상승을 방지하기 위해 2015년부터 상한가 경매가 시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