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고 있는 경기 뒤집고 승리 할 때 짜릿함 느껴
지고 있는 경기 뒤집고 승리 할 때 짜릿함 느껴
  • 고시연 기자
  • 승인 2019.1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회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 전국바둑대회
중·고등부 우승자 제주제일중 1학년 고경민 군

지고 있는 경기를 뒤집고 이겼을 때 느껴지는 짜릿함이 바둑의 매력 아닐까요?”

고경민(제주제일중 1)학생이 제3회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 전국바둑대회 중·고등부 부문에서 높은 기량을 보이며 형들을 꺾고 전승 우승했다.

9살 때 바둑학원에서 곁눈질로 바둑을 처음 배웠다는 고 군은 아마1단으로, 바둑이 좋아 취미 생활로 주1회 바둑학원을 다니며 꾸준히 연습하고 있다.

고 군은 첫 경기 초반에 밀렸지만 뒷심을 발휘해 역전한 것이 이번 대회 우승의 원동력이 되었다고등학생 형들을 꺾고 우승을 해서 기쁘고 앞으로도 바둑 수련에 더욱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고 군은 이어 친구들도 바둑의 매력에 빠졌으면 좋겠다내년에도 대회에 참가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