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수사가 될 수 있도록…
마지막 수사가 될 수 있도록…
  • 제주신보
  • 승인 2019.11.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영. 편집국장

2014416.

기억하기 싫지만 반드시 잊지 말아야 할 날이다.

인천에서 제주를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인근 해상에 침몰하면서 승객 304명이 사망·실종된 대형 참사가 발생했다.

같은 해 10월 검경합동수사본부는 세월호의 침몰 원인에 대해 화물 과적과 고박 불량, 무리한 선체 증축, 조타수의 운전 미숙 등이라고 발표했지만 국민들이 납득할 만한 원인 규명은 되지 못했다.

이듬해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가 꾸려졌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한 채 1년여 만에 활동을 종료했고, 이후 201711사회적 참사 진상규명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특별조사위원회가 꾸려졌다.

특조위는 세월호 CCTV 조작 의혹과 세월호 참사 당일 구조를 위해 현장에 투입된 헬기를 응급환자가 아닌 해경청장이 탔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지난 11일에는 검찰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을 구성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세월호 참사 후 약 57개월 만에 꾸려진 특별수사단은 특조위로부터 조사 기록을 넘겨 받아 수사를 시작했다.

수사 대상은 사고 발생 원인부터 구조 과정의 문제점, 정부 대응 등 지휘체계, 관련 수사 외압 의혹 등 전 과정에 걸쳐 있다.

그동안 여러 차례 관련 조사가 있었지만 국민 대다수가 공감하는 규명은 이뤄지지 못했다.

검찰은 특별수사단을 출범시키며 참사 당일 도대체 어떤 일이 있었고, 어떤 조치가 이뤄졌는지를 비롯해 더는 규명이 필요 없을 때까지 수사할 것이라고 밝혀 기대감을 갖게 한다.

수사단장을 맡은 임관혁 수원지검 안산지청장은 수사단 출범과 동시에 정치적 고려는 있을 수 없고 모든 의혹을 밝힌다는 태도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 수사가 마지막 세월호 수사가 될 수 있도록 백서를 쓰는 느낌으로, 제기되는 모든 의혹을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이번 수사에 모든 것을 걸어야 한다.

이번이 여전히 가라앉아 있는 세월호의 진실을 인양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는 점을 명확히 알아야 한다.

세월호 참사의 실체적 진실을 밝혀 국민들이 납득할 만한 유의미한 결과가 나오길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