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어선 화재 사고 행정적 지원 최선
제주도, 어선 화재 사고 행정적 지원 최선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1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황판단회의 갖고 모든 지원 방안 강구
어업지도선 2척 사고 해역 급파해 수색

제주특별자치도는 19일 제주 차귀도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선박 화재와 어선원 실종 사고와 관련해 제주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79분경 제주 차귀도 서방 약 75해상에서 경남 통영 선적 29톤 어선이 화재로 전소됐고, 어선원 12(한국인 6, 베트남 6)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관공선 9(해경 6, 해군 1, 해양수산부 어업관리단 2)과 항공기(헬기) 4대를 동원해 사고해역에서 수색 중이다.

제주도는 신속한 구조, 수색 및 실종자 가족 지원을 위해 경남도청에 구성된 지역재난대책본부와 협업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실종자 가족이 제주지역을 방문을 경우 행정적 지원을 통해 편의를 도울 계획이다.

또한 제주도청 어업지도선 2척을 사고 해역에 급파해 수색에 협조하고, 제주도내 어선에 대해서도 사고해역에서의 수색 활동에 협조하도록 조치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도민안전실장과 해양수산국장 등으로부터 화재선박 발생에 대한 보고를 받고 행정부지사를 중심으로 상황판단회의를 열고 모든 지원 방안을 강구할 것을 지시했다.

원희룡 지사는 도정질의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직접 나서지는 못하고 있지만 향후 상황을 지켜보며 의회에 양해를 구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성태 부지사는 제주 연근해에서 발생한 사고인 만큼 제주도청과 제주시청이 할 수 있는 모든 행정적 지원 활동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