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귀도 어선 화재…1명 사망·11명 실종
차귀도 어선 화재…1명 사망·11명 실종
  • 강경훈 기자
  • 승인 2019.1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전 7시5분께 신고 접수
해경·해군·공군 등 수색 구조작업 총력전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갈치잡이를 하던 어선에 불이 나 1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됐다.

19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오전 75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승선원 12)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항신고서에 기재된 승선원은 한국인 6명과 베트남인 6명 등 총 12명이고 제주도민은 없었다.

신고를 받고 수색·구조에 나선 해경은 오전 1021분께 사고 선박에서 남쪽으로 7.4떨어진 해상에서 선원 1명을 구조해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결국 숨졌다.

숨진 선원은 경남 사천 출신인 김모씨(60)로 확인됐다.

해경은 얼굴과 상체에 화상 정도가 심해 신원 확인이 어려워 지문 감식을 통해 김씨의 신원을 확인했다.

발견 당시부터 의식과 호흡, 맥박이 없었고 구명조끼도 입지 않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모씨 외 나머지 승선원 11명은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다.

해경 조사 결과 대성호는 2002년 건조된 어선으로 8일 오전 1038분께 경남 통영항에서 갈치잡이 등 조업을 위해 단독 출항했고, 18일 입항할 예정이었다.

선박 소재는 화재에 취약한 섬유강화플라스틱(FRP)으로 확인됐다.

사고 현장에는 해경 함정 8척과 해군 함정 2, 관공선 6, 민간어선 3, 해경과 해군, 산림청, 공군 헬기 11대가 동원돼 수색과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대성호는 현재 선체 대부분이 불에 타 뒤집어진 상태로 해상에서 표류하고 있다.

해경은 사고 어선 주변에서 실종자가 발견된 만큼, 주변을 집중적으로 수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경 관계자는 "어선에 불이 크게 나서 함정이 도착하고 나서도 어선 내부로 접근이 어려웠다""현재 선박이 뒤집힌 상태로, 선박 내에서도 선원을 발견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해상 날씨가 좋아지면 내부 수색도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