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 없는 섬’ 목표 놓고 공방
‘탄소 없는 섬’ 목표 놓고 공방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1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대익 의원 “달성 절대 불가” vs 원 지사 “전체적으로 가능”

제주특별자치도가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카본프리아일랜드(CFI) 2030 프로젝트 목표 달성 여부를 놓고 공방이 벌어졌다.

오대익 교육의원(서귀포시 동부)은 19일 원희룡 도지사를 상대로 진행된 도정질문에서 CFI 2030 프로젝트 목표 달성에 대해 “불가능 할 것”이라고 지적했고, 원 지사는 “가능하다”고 맞섰다.

오 의원은 “탄소 없는 섬 제주의 정책 목표인 도내 전력 수요 100% 대응 신재생에너지 설비 도입, 도내 등록 차량 50만대의 75%인 37만7000대 친환경 전기차로 대체, 에너지 융·복합 선도 등 에너지신산업 육성 등 목표가 모든 분야별로 따져 보면 절대 불가능한 목표”라고 지적했다.

이어 “신재생에너지의 경우 보급률은 태양광 15.9%, 풍력 15.5% 등 전체 계획대비 12.3% 등으로 실적이 저조하고, 전기차 보급 실적도 올해 10월 말 현재 점유율은 3.1%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에 원희룡 도지사는 “분야별로 달성 못한 부분이 있지만 전체적으로 가능하다고 본다”며 “다만 풍력의 경우 행정절차와 주민 민원 등 진척에 제대로 안돼 문제가 발생할 수 있지만 해상풍력이 되면 육상풍력과 함께 신재생에너지 보급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답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