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귀도 서쪽 해상서 통영 선적 29t 어선 화재
차귀도 서쪽 해상서 통영 선적 29t 어선 화재
  • 강경훈 기자
  • 승인 2019.1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명 숨지고 11명 실종 상태
해경·해군 함정, 관공선 등
수색과 구조작업 진행 중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 어선에서 불이 나 해경이 구조 및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은 불이 난 어선의 모습.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 어선에서 불이 나 해경이 구조 및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은 불이 난 어선의 모습.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조업활동을 하던 어선에 불이 나 1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됐다.

19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5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승선원 12명)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항신고서에 기재된 승선원은 한국인 6명(경남 통영·사천, 부산시 연제구)과 베트남인 6명 등 총 12명이다.

신고를 받고 수색·구조에 나선 해경은 오전 10시21분께 사고 선박에서 남쪽으로 7.4㎞ 떨어진 해상에서 선원 1명을 구조해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결국 숨졌다.

숨진 선원은 경남 사천 출신인 김모씨(60)로 확인됐다.

해경은 얼굴과 상체에 화상 정도가 심해 신원 확인이 어려워 지문 감식을 통해 김씨의 신원을 확인했다.

발견 당시부터 의식과 호흡, 맥박이 없었고 구명조끼도 입지 않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모씨 외 나머지 승선원 11명은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다.

해경 조사 결과 대성호는 2002년 건조된 어선으로 8일 오전 10시38분께 경남 통영항에서 갈치잡이 등 조업을 위해 단독 출항했고, 18일 입항할 예정이었다.

선박 소재는 화재에 취약한 섬유강화플라스틱(FRP)으로 확인됐다.

사고 현장에는 해경 함정 8척과 해군 함정 2척, 관공선 6척, 민간어선 3척, 해경과 해군, 산림청, 공군 헬기 11대가 동원돼 수색과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그러나 이날 제주도 전해성아 풍랑주의보가 발효됐고, 사고 해상에는 2~3m의 높은 파도가 일고 있어 수색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성호는 현재 선체 대부분이 불에 타 뒤집어졌으며 배가 두동강 나 선수 부분은 침몰한 것으로 추정되고, 선미 부분은 해상에서 표류하고 있다고 해경은 전했다.

해경 관계자는 “어선에 불이 크게 나서 함정이 도착하고 나서도 어선 내부로 접근이 어려웠다”며 “사고 어선 주변에서 실종자가 발견된 만큼 주변을 집중으로 수색하고 있고, 야간에도 조명탄을 이용해 수색하는 한편 수중수색도 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학선 제주지방해양경찰청 경비안전과장은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한 헬기의 항공구조요원이 인근 어선에 내려 선체에 진입하려고 했지만 화염 때문에 어려웠고, 함정이 현장에 도착해 단정 소화포를 이용해 소화를 실시했으나 역시 접근이 힘들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해경은 사고 어선 주변에서 실종자가 발견된 만큼, 주변을 집중적으로 수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야간에도 조명탄을 이용해 수색할 계획이며, 수중수색도 병행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