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신규 해녀 가입어촌계 수산종묘 방류
서귀포시, 신규 해녀 가입어촌계 수산종묘 방류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11.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법환해녀학교를 졸업한 해녀들이 물질 조업에 나서거나 신규 해녀를 양성한 어촌계에 대해 수산종묘 방류사업을 벌이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서귀포시는 최근 5년간 법환해녀학교를 졸업한 새내기 해녀 6명이 어촌계에 가입, 물질 작업에 나사고 있는 남원읍 하례리에 지난 5월 전복종자 2만3000마리를 방류했다.

또 올해 하반기에는 4명의 새내기 해녀가 물질 조업에 낫고 있는 신례리에 홍해삼 종자 2만3000마리를 방류했다.

이는 예전에 비해 전복과 소라 등 자원량이 크게 줄어들면서 새내기 해녀들이 전복과 홍해삼 등 수산종자 방류를 요청함에 따른 것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신규해녀를 가입시킨 어촌계를 대상으로 수산종묘를 방류하면서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며 “내년에도 새내기 해녀들을 가입시민 어촌계에 가입비 지원과 함께 수산종자 방류사업을 시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