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경찰, 기업형 불법 숙박업소 적발
자치경찰, 기업형 불법 숙박업소 적발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9.11.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편의시설을 갖춘 기업형 불법 숙박업소가 성행하면서 제주관광 이미지를 흐리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제주시 구좌읍에서 세미나실·회의실·커피숍 등을 갖춘 불법 리조트를 적발, 공중위생법 위반 혐의 등으로 업주 형사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리조트는 숙박업 허가는 물론 일반·휴게음식점 신고를 하지 않은 채 각종 편의시설을 갖춰 영업을 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자치경찰은 또 애월읍에서 독채 민박 8동 중 7동을 신고하지 않은 채 ‘한 달 살기’ 광고를 내고 단기 숙박을 제공해 온 업주와 아라동에 미신고 게스트하우스를 차린 후 투숙객들에게 한라산 등반로 입구까지 차량 서비스를 제공한 중국인 업주를 형사 입건했다.

자치경찰은 올 들어 25일 현재까지 불법 숙박업소를 운영한 업주 180명을 공중위생법 위반 등 혐의로 형사 입건했다.

자치경찰은 불법 숙박영업 행위가 공유사이트와 호텔 예약사이트, 인터넷 한달 살기 카페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이뤄지면서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오복숙 제주도자치경찰단 관광경찰과장은 “최근 리조트와 연수원 형태의 기업형 불법 숙박영업이 성행하면서 제주관광 이미지를 흐리고 있다”며 “불법 숙박업은 끝까지 추적해 근절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불법 숙박업을 영위하다 적발(공중위생법 위반)되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물리는 형사 처벌을 받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