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자 욕구 부응하는 제주관광 정책 발굴해야“
”수요자 욕구 부응하는 제주관광 정책 발굴해야“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9.11.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향자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제19차 제주관광포럼서 발제

급변하는 제주관광 패턴을 면밀히 분석, 수요자 욕구에 부응하는 시책이 추진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향자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26일 오후 제주KAL호텔에서 열린 ‘제19차 제주관광포럼’에서 발제를 통해 “제주를 찾는 방문객은 관광지가 아닌 일상문화 속에서 경험을 추구하고 있는데 제주의 관광 정책은 여전히 관광지 인프라 확중에 집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연구위원은 이어 “국내여행 트렌드가 체험관광 중심으로 바뀌고 있다”며 “관광객 욕구에 따라 제주 고유의 문화를 토대로 한 관광 콘텐츠를 개발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연구위원은 또 “국내 지방자치단체마다 관광을 중심으로 한 지역발전을 모색하고 있다”며 “제주에서도 개별 여행, 모바일 이용, 체험 중심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관광산업을 면밀히 분석해 타 지역보다 우위에 설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연구위원은 “정부에서 추진되는 새로운 정책과 관광산업을 연계하는 등 보다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도시재생 뉴딜사업, 어촌뉴딜300사업, 생활SOC복합형사업 등 개별 사업 추진에 있어 관광 시너지를 높일 수 있는 시책을 발굴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김 연구위원은 서귀포시의 경우 문화도시 조성 사업과 연계해 제주문화를 중심으로 한 관광진흥계획 수립 및 관광콘텐츠를 확대하는 시책이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회장 부동석) 주최로 열린 이날 포럼은 오상훈 제주대학교 교수, 김상범 한국관광공사 관광컨설팅팀 전문위원, 이영진 한국골프대학교 교수, 양필수 제주관광공사 지역관광처장 등이 패널로 참여해 제주관광 발전에 대한 토론을 벌였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