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통합청사 신축 내달 초 결정
제주시 통합청사 신축 내달 초 결정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9.11.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타당성 조사 발표...제주광장 조성도 포함
2023년 완공 목표로 건립을 추진하는 제주시 통합청사와 제주광장(가칭) 조감도.
2023년 완공 목표로 건립을 추진하는 제주시 통합청사와 제주광장(가칭) 조감도.

제주시의 통합청사 신축과 제주광장(가칭) 조성 여부를 결정할 행정안전부의 타당성 조사가 내달 초 확정, 발표된다.

제주시는 통합청사 신축 타당성 조사용역이 마무리됨에 따라 행안부가 사업계획에 대한 최종 수용 여부를 12월 초 발표한다고 26일 밝혔다.

통합청사는 종합민원실(옛 한국은행 제주본부) 부지 3763㎡에 지상 10층·지하 3층, 연면적 2만5000㎡ 규모로 신축될 예정이며, 시의 모든 사무공간이 이곳으로 이전한다. 지하 3층에는 250대를 수용할 수 있는 주차장이 설치된다.

아울러 부속건물을 철거해 1만㎡ 면적의 제주광장이 조성될 예정이다. 이는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1만3207㎡)에 버금가는 규모다.

이번 사업은 지방비 912억원이 투입되며,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제주시는 연차별로 재원 확보를 위해 청사신축 기금 운영을 계획하고 있다.

통합청사 신축 시 1952년 건립돼 근대문화유산(등록문화재 제155호)으로 지정된 시청사 본관 건물은 역사문화박물관 등으로 활용이 검토되고 있다.

제주시 관계자는 “정부가 내달 초 통합청사 신축이 적정하다고 결론을 내리면, 공유재산 심의와 투·융자 심사, 도의회 동의를 거쳐 2023년까지 청사를 완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시청사는 현재 본관 외에 옛 시의회건물(1·2별관), 열린정보센터(3별관), 상공회의소(4별관), 한국은행 제주본부(5별관), 옛 제주보건소(상하수도과·자료실), 복지동, 어울림쉼터 등 8개 동으로 분산돼 있다.

이처럼 청사 구조가 복잡하고, 내부는 미로처럼 연결돼 민원인들은 해당 부서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기에 시청 서쪽에 있는 어울림마당은 303㎡로 협소해 대규모 축제와 집회를 열지 못하고 있다.

제주시는 인구 50만 시대를 맞아 제주시민들의 구심점이 될 광장에 대한 욕구가 분출되고 있음에 따라 통합청사 건립과 맞물려 제주광장(1만㎡)을 조성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