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상서 조업중 선원 바다로 추락해 숨져
제주 해상서 조업중 선원 바다로 추락해 숨져
  • 강경훈 기자
  • 승인 2019.11.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해상에서 조업하던 60대 선원이 양망기에 걸려 바다로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7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22분께 제주항 북쪽 약 15km 해상에서 조업하던 목포선적 안강망어선 H호(72t·승선원 10명)에

서 선원 진모씨(62)가 조업 중 양망기에 걸려 바다에 추락하는 사고가 접수됐다.

H호의 선장과 선원들이 진모씨를 구조해 인공호흡 등 응급처치를 했지만, 호흡과 맥막이 없는 상태였던것으로 전해졌다.

진씨는 H호가 제주항으로 다시 돌아오는 동안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해경은 H호 선장과 선원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