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2부터 ‘깜깜이 전형’ 학종 축소된다
중 2부터 ‘깜깜이 전형’ 학종 축소된다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11.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28일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 발표
2024학년부터 자기소개서 폐지·비교과 영역 줄어
윤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 전체회의에서 법안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윤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 전체회의에서 법안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현재 중학교 2학년이 대학에 입학하는 2024학년도부터 대입 전형 자료에서 자기소개서가 사라진다.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의 비교과 영역도 대거 축소된다. 부모 배경이나 사교육 등 외부요인을 차단하고, 학교와 교원을 책무성을 강화하기 위한 취지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먼저 그동안 깜깜이 전형으로 비판받아 온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이 축소된다. 현재 중학교 2학년이 대학에 가는 2024학년도부터 학종의 핵심으로 불린 자율동아리, 개인 봉사활동, 진로활동, 교내 수상경력 등이 대부분 대입에 반영되지 않는다. 현재 단체명만 기록하도록 돼 있는 청소년단체활동은 단체명도 학생부에 기재할 수 없다. 독서활동도 대입 자료로 활용되지 않는다. 학종의 주요 전형 자료 중 하나인 자기소개서도 아예 폐지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13개 대학 학종 실태조사에서 기재 금지 위반사항과 편법·변칙적 기재 사례들이 확인돼 자기소개서를 통해 부모 배경 등 외부 요인이 평가 시 유입될 우려가 있다고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대신 모든 학생의 학생부 교과 세부능력특기사항을 기재하도록 했다. 학생부 기록의 공정성을 제고하기 위해 학생부 기재 표준안을 보급하고, 학생부 허위기재와 기재 금지사항 위반 등 비위를 저지른 교원과 해당 학교를 엄정하게 조치하기로 했다. 아울러 현재 면접에서 이뤄지는 고교정보 블라인드 처리를 서류 평가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학생부종합과 논술 전형에 쏠림이 있는 서울 16개 주요 대학을 대상으로 2023학년도까지 수능 위주 전형을 40%까지 늘리도록 권고할 계획이다. 정시 40% 기준이 적용되는 대학은 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광운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시립대, 서울대, 서울여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숭실대, 연세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다.

이처럼 대학입시 정책의 기조가 1997년도 수시전형 도입 후 20여 년만에 정시 강화로 바뀌면서 정시 모집이 대학 입시에서 가장 중요한 전형이 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