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천연가스 생산기지 준공…전국 천연가스 시대 열렸다
제주 천연가스 생산기지 준공…전국 천연가스 시대 열렸다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9.11.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 액화천연가스(LNG) 생산기지가 구축되면서 우리나라에 천연가스가 도입된 지 33년 만에 ‘전국 천연가스 시대’가 열렸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가스공사는 28일 제주시 애월항에서 성윤모 산업통상부장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강창일 국회의원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갑) 등 각계 인사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도 천연가스 생산기지 건설 사업 준공식을 열었다.

2007년 애월항이 천연가스 저장탱크 입지로 선정되면서 시작된 제주 LNG 생산기지 건설사업은 총 5428억원이 투입돼 10년 만에 완공됐다.

기지는 4만5000㎘급 저장탱크 2기와 80.1㎞의 주 배관망으로 구성됐다.

제주 LNG 생산기지는 경기도 평택, 인천, 경남 통영, 강원도 삼척에 한국가스공사의 5번째 생산기지다.

이로써 1986년 인도네시아산 LNG가 국내에 처음 도입된 이후 33년 만에 전국 모든 지역이 천연가스 공급망에 들어가게 됐다.

제주에 LNG가 공급됨에 따라 이미 가동 중인 한림 복합발전을 비롯해 내년까지 제주 복합발전, 남제주 복합발전 등 3기의 LNG 발전소가 가동되면서 도내 전력 자립도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내년 3월 도시가스배관 공사가 완료되면 제주지역 3만 세대에 등유, LPG보다 저렴한 가정용 천연가스 공급이 가능하게 됐다.

성윤모 장관은 이날 축사를 통해 “제주에 천연가스라는 새로운 에너지가 도입됨에 따라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1986년 국내에 처음으로 천연가스가 보급된 이후 지금까지 전국 17개 시·도 중 제주도만 유일하게 LNG 공급 혜택을 받지 못했다”며 “제주 LNG 생산기지가 건설되면서 전국 천연가스 보급 사업이 실질적으로 완수됐다”고 밝혔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