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상서 조업하던 베트남 선원 양망기에 끼여 숨져
제주 해상서 조업하던 베트남 선원 양망기에 끼여 숨져
  • 강경훈 기자
  • 승인 2019.12.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해상에서 조업을 하던 20대 베트남 선원이 양망기에 몸이 끼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30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40분께 제주 추자도 동쪽 약 13㎞ 해상에서 조업을 하던 베트남 선원 A씨(27)가 양망기에 끼어 의식을 잃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현장에 헬기를 파견, A씨를 제주시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A씨는 결국 숨졌다.

해경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