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동물장례시설 설치 장기화 우려
제주 동물장례시설 설치 장기화 우려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12.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서귀포 한 마을 대표단과 유치 논의 중인데 주민들 내용 몰라
총회 개최 시 ‘반대’ 가능성…거부 시 후속 대책도 없어

올해 연초부터 추진된 제주지역 동물장례시설 설치가 장기화 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현재 포화상태에 이른 동물보호센터를 1개소 추가 설치하고 공설동물장묘시설 신규 설치를 위해 올해 초부터 사업을 추진해왔다.

제주도는 올해 2월 서귀포시지역에 우선 설치하는 것을 원칙으로 제주 전 지역에 대한 부지 공모를 실시했다.

공모결과 서귀포시지역 A마을이 공모에 참여했지만 마을주민들이 반대하면서 지난 6월 열린 마을총회 끝에 결국 동물장례시설 유치가 무산됐다.

이후 제주도는 부지 확보를 위해 마을별 협의에 나섰고, 그 결과 마을 대표자들이 시설 유치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서귀포시지역 B마을과 동물장례시설 설치를 위한 논의를 벌이고 있다.

문제는 아직까지 B마을 주민들에게는 이 같은 사실이 공개되지 않아 만약 이대로 마을총회를 개최할 경우 A마을 때와 마찬가지로 주민반대에 부딪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하지만 제주도는 아직까지 마을 대표단과 사업 관련 논의만 진행하고 있을 뿐 주민설명회 등 마을주민들을 설득하기 위한 조치에 나서지 않고 있다.

또 B마을이 유치를 거부할 경우에 대비한 후속대책조차 마련되지 않아 B마을 주민들이 반대할 경우 동물장례시설 설치는 장기화 될 수밖에 없다.

현재 동물장례시설이 없어 매년 수천 마리의 죽은 반려동물과 안락사 된 유기동물이 쓰레기봉투에 담겨 매립되고 있으며, 정든 반려동물을 버리지 못하는 도민들이 비싼 비용을 지불하고 다른 지역 장례시설을 이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동물장례시설 설치 기간이 길어지면 그만큼 도민들에게 불편이 가중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제주도 관계자는 “많은 주민들이 동물장례시설을 혐오시설로 보는 경향이 높아 조심스럽게 진행하고 있다”며 “주민총회 개최 시 동물장례시설 필요성과 관련 인센티브 등에 대한 홍보에 나서는 등 주민 설득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