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산 마늘 계약재배 단가 결정에 농협 고민
내년산 마늘 계약재배 단가 결정에 농협 고민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9.12.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산 재고 쌓인데다 농민들 계약단가 인상 목소리

내년산 마늘 계약재배 단가 결정을 앞두고 도내 마늘 주산지 농협들이 고민에 빠졌다.

농가들이 올해산 마늘 매취 단가보다 200원 많은 ㎏당 3200원을 요구하고 있지만 아직도 팔지 못해 창고에 쌓여있는 물량이 넘쳐나고 있기 때문이다.

농가들의 목소리를 외면할수도 없고 그렇다고 적자가 불 보듯 뻔한 상황에서 무작정 계약 단가를 올리지도 못하기 때문이다.

도내 마늘 주산지 9개 농협이 참여하는 마늘제주협의회(회장 이창철)는 지난달 14일 내년산 마늘 계약재배 단가를 결정하기로 했지만 결국, 농가 여론과 시장 상황을 좀더 지켜본 후 결정하기로 하고 단가 결정 시기를 이달로 늦췄다.

2일 이창철 마늘제주협의회장은 “마늘 농가들의 고충은 충분히 알고 있지만 농협이 출혈을 감수하고 무작정 농가에서 요구하는 금액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올해산 마늘도 ㎏당 3000원에 수매했지만 시장 가격은 2000원대로 폭락한 상황”이라며 “타 작목과 형평성 문제도 있기 때문에 마늘 농가들의 요구를 100% 수용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호소했다.

근본적으로 마늘값 폭락이 지역농협으로서 감당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정보에 따르면 이달 들어 깐마늘(남도) 20㎏(상품) 기준 평균 도매가격은 지난 4월 13만5000원을 보인 이후 계속 하락하며 이달 들어서는 9만원대로 떨어졌다.

도내 마늘 주산지 농협에는 올해 마늘 농가로부터 수매한 마늘 5000t을 처리하지 못해 저온저장고에 쌓아둔 상태다.

<김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