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위주 정시 확대되면 과서 수업으로 회귀”
“수능 위주 정시 확대되면 과서 수업으로 회귀”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1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교육감 3일 간담회…“다양한 교육 활동 위축될 것”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이 정시 확대를 골자로 한 교육부의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에 대해 수능 위주의 정시 확대가 이뤄지면 과거 수업으로 회귀할 것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이 교육감은 3일 제주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학생생활기록부에 학생들의 활동, 세부적인 특기사항을 기록하는 데도 쉽지 않을 것 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교육부가 지난달 28일 발표한 방안에는 서울 16개 대학이 2023학년도까지 정시 선발 인원을 전체의 40% 이상으로 늘리도록 하고, 학교생활기록부 비교과영역을 축소하도록 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이 교육감은 수능 중심으로 수업하면 다양한 교육 활동이 위축되고, 이에 따라 생기부를 작성하기도 대단히 어려워진다또한 수능 위주의 정시 확대는 과거 대입정책과 비교했을 때와 별반 다를 것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 교육감은 교육부가 정시 선발 인원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정했지만 실제 진행 과정에서는 더 많은 의견이 수렴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2025년 전면 시행되는 고교학점제와 관련해서는 현 수능 체제를 전제로 하고 있다는 데 일차적인 문제가 있다주제통합적 교육방식을 접목해 방향성을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