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오리온 제주용암수 국내 판매 지속 땐 공급 불가"
제주도 "오리온 제주용암수 국내 판매 지속 땐 공급 불가"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1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암해수 공급계약 없고, 사업계획서 제출도 없어...일관되게 국내 판매 불가 입장"

제주특별자치도가 3일 오리온이 염지하수(용암해수) 공급에 따른 정식 계약 없이 ‘제주용암수’의 국내 판매를 지속하면 용암해수를 공급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리온이 제주시 용암해수산업단지에서 제주용암수 공장을 준공하고 본격적으로 ‘제주용암수’ 판매에 나서기로 한 날 제주도가 용암해수 공급 불가 가능성을 내비치면서 파장이 예상된다.


제주도는 이날 오후 늦게 보도자료를 내고 오리온 측의 '제주용암수' 국내 시판을 위한 염지하수(용암해수) 공급에 대해 제주도와 제주테크노파크는 용암해수를 공급할 의무가 없다고 밝혔다.


용암해수는 제주도 산하의 제주테크노파크 용암해수센터에서 일괄 취수해 용암해수단지 입주 기업들과 공급계약을 체결해 공급하고 있다.


제주테크노파크와 오리온 사이에는 용암해수 공급계약이 체결돼 있지 않은 상황이다. 현재 출시되고 있는 오리온의 ‘제주용암수’는 제품 개발용으로 일부 공급되는 것이지 제품 생산, 판매용이 아니라는 것이다.


제주도는 “오리온은 용암해수 공급지침에 따라 새로운 계약을 체결해야 하지만 제주테크노파크와 오리온 사이에는 용수공급계약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다”며 “오리온 측에 용암해수가 공급되는 것은 시제품 생산을 위한 최소한의 공급일 뿐 판매용 제품 생산을 위한 공급 목적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제주도는 일관되게 용암해수를 국내 판매용으로 공급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리온의 ‘제주용암수’ 국내 판매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다.


제주도는 “용암해수에 대한 공급계약과 승인도 받지 않은 채 제품을 생산·판매하고, 혼합음료가 아닌 생수로 오인하도록 홍보하는 등에 대해 정확해 해명하도록 엄중 경고한 바 있다”며 “용암해수 공급을 위한 어떠한 정식 공급계약이 존재하지도 않고, 사업계획서 또한 제출되지 않은 상태에서 제주도와 테크노파크는 오리온에 대한 용수 공급 의무가 없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특히 “오리온이 지속적으로 용수사용에 대한 정식 계약 없이, 구체적인 사업계획서도 제출하지 않은 채 용암해수의 국내 판매를 지속한다면 더 이상 용암해수 공급은 불가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