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에너지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담다
제주 에너지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담다
  • 제주일보
  • 승인 2019.12.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훈, 제주특별자치도 저탄소정책과

‘역사는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라는 말이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의 에너지 변천과정을 수집 정리해 지나간 역사를 보존하고,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용·보급을 위한 정책수립을 뒷받침하기 위해 에너지백서 제작을 내년 1월까지 진행하고 있다.

제주는 과거부터 섬이라는 지리적 특성으로 인해 외부로부터 에너지수급이 쉽지 않았다. 특히 석탄과 석유를 본격적으로 사용하는 시기에 접어들어도 배를 통해 석탄과 석유를 싣고 들여오는 과정에 해상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아 안정적 공급이 어려웠으며, 정부의 에너지 지원정책에서도 그리 혜택을 받지 못해 왔다.

그러다 제주는 1975년 국내 최초로 풍력발전기를 가동했고, 1998년 국내 최초 상업용 육상풍력발전기 가동과 2017년 전국 최초 상업용 해상풍력발전기를 가동하며 우리나라 신재생에너지 개발 운영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오고 있다. 더불어 기후변화에 선제적 대응을 위한 제주형 저탄소 녹색성장 모델로서 ‘카본프리 아일랜드 정책’도 추진하고 있다.

에너지백서에는 제주의 기후변화 대응정책, 에너지현황 및 관련계획, 카본프리 아일랜드 주요정책 및 계획과 ‘제주의 에너지 변천사’ 등을 담고 있으며, 특히 에너지 변천사에서는 화석연료 사용 이전 제주 도민의 생활사에서부터 각종 에너지 수급 역사와 당시 사진도 수록될 예정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앞으로도 매년 에너지백서를 발간해 에너지 역사를 기록하고, 아울러 발간자료를 공유해 ‘제주 카본프리 아일랜드 정책’을 더욱 알려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