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분별한 난개발로 제주 해수욕장 사라진다
무분별한 난개발로 제주 해수욕장 사라진다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12.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11곳 중 협재·월정 등 6곳 항만 개발로 침식현상 가속화
해양수산부 연안 침식 모니터링 결과…재해 발생 위험 높아
해양수산부가 실시한 2018년 연안 침식 실태조사에서 C등급(우려)을 받은 제주시 한림읍 협재해수욕장 전경. 제주新보 자료사진.
해양수산부가 실시한 2018년 연안 침식 실태조사에서 C등급(우려)을 받은 제주시 한림읍 협재해수욕장 전경. 제주新보 자료사진.

제주지역 해수욕장 절반 이상이 주변 개발로 인해 해안 침식이 가속화되면서 유명 해수욕장 등 주요 해안이 사라질 위기를 맞고 있다.

해양수산부가 지난해 국내 주요 연안 250곳에 대한 침식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59.6%인 149곳이 위기 상태인 C등급(우려) 이하 판정을 받았다.

제주지역의 경우 조사 대상 11곳 중 절반 이상인 6곳이 C등급 판정을 받았다. 침식 등급 C등급은 우려지역으로 침식으로 인해 백사장 및 배후지에서의 재해 발생이 가능한 지역이다.

제주지역 연안침식은 지구 온난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과 태풍 등 자연적 요인과 항만·어항개발, 해안도로 건설에 따른 해류 변화 등에 의해 심각성이 날로 증대되고 있는 실정이다.

제주지역 조사 대상 지역을 등급별로 보면 C등급을 받은 곳은 제주시 협재해수욕장, 월정지구, 서귀포시 수마포구해수욕장, 신양해수욕장, 중문해수욕장, 표선해수욕장이다.

특히 서귀포시 수마포구해수욕장과 중문해수욕장, 표선해수욕장의 경우 2014년 조사에서는 B등급(보통)을 받았지만, 지난해 조사에서는 C등급으로 나타나 침식이 가속화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지역에서 C등급을 받은 제주시 월정지구와 서귀포시 신양해수욕장, 표선해수욕장의 경우 수년전부터 건립된 호안과 항만시설 건설, 배후지 개발 등이 주요 침식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침식 등급 B등급(보통)은 제주시 이호해수욕장, 함덕해수욕장과 서귀포시 용머리해안~사계포구, 하모해수욕장 등 4곳이다. 제주지역에서 A등급(양호)을 받은 곳은 서귀포시 황우치해변 단 1곳에 불과했다.

해양수산부는 지자체와 유기적 협조체제를 구축해 침식 우려지역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예방적 침식모니터링 확대를 통해 침식지역을 체계적으로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해수부는 서해와 남해, 동해의 주요 지점을 기본 모니터링 대상 지역으로 선정한 뒤 연안 침식 실태를 조사하고 ‘침식우심률(연안 침식 정도를 나타내는 비율)’에 따라 4개 등급으로 분류해 ‘연안 침식 실태조사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