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침몰 대성호 선미 부분서 화재 원인 발견 못 해
해경, 침몰 대성호 선미 부분서 화재 원인 발견 못 해
  • 강경훈 기자
  • 승인 2019.12.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화재 사고로 침몰한 대성호의 선미 부분에서는 화재 원인이 발견되지 않았다.

5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사고 해양에서 인양된 대성호의 선미(배 뒤편) 부분을 서귀포시 화순항으로 옮겨 정밀 감식을 실시했다.

정밀감식은 해경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 목포지방해양안전심판원 등 5개 기관이 합동으로 실시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 결과에 따르면 연료탱크와 창고 내부가 연소되지 않았고, 선미에서 발화와 관련한 시설물 잔해가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인양된 대성호의 선미 부분에서 발화됐을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제주해경은 이날까지 17일 동안 함정과 비행기, 수중 탐색 장비 등을 총동원해 수색에 나서고 있지만, 별다른 성과는 나오지 않고 있다.

대성호는 지난달 19일 오전 4시 전후에 발생한 화재로 차귀도 인근에서 침몰했다. 이 사고로 선원 1명이 사망하고 11명이 실종된 상태다.

해경은 지난달 26일 마라도 남서쪽 73㎞에서 침수사고로 전복된 707창진호(24t·통영 선적)의 실종 선원 1명에 대한 수색도 벌이고 있다. 707창진호는 선원 14명 중 10명은 구조됐으나 3명이 사망하고 1명은 실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