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풀고 음주 및 심야외출 50대 실형
전자발찌 풀고 음주 및 심야외출 50대 실형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9.12.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범죄를 저질러 부착한 위치추적장치(전자발찌)를 풀고 음주행각과 심야에 외출한 5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4단독 최석문 부장판사는 특정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고모씨(52)에게 징역 8개월에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고씨는 강제추행 혐의로 징역 8개월과 4년간 전자발찌 착용을 선고받았으며, 매일 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외출 금지도 명령받았다.

그러나 고씨는 2016년 4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전자발찌를 분리한 후 17회 동안 심야시간에 외출했고, 지난해에는 음주금지 준수사항을 8회 위반했다.

최 부장판사는 “피고인은 누범기간 중 범행을 저질렀고 보호관찰소의 경고를 받았음에도 잘못된 습관을 고치지 않았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