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읍 양돈장 악취 해결해야”
“한림읍 양돈장 악취 해결해야”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12.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림읍 주민들, 7일 기자회견서 촉구

제주시 한림읍 주민들로 구성된 ‘한림읍지킴이’는 지난 7일 옛 한림읍사무소 앞에서 집회를 열고 양돈장 악취문제에 제대로 대응을 하지 못하는 행정당국을 강력 규탄했다.

이들은 “제주지역에서 양돈장이 가장 많이 모여있는 한림읍에서는 봄·여름·가을·겨울 365일 24시간 내내 악취로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림읍민 나아가서 제주도민이 힘을 합쳐 행정을 움직이게 하고 행정으로 하여금 양돈농가들도 스스로 악취를 없애는데 노력을 해야 한다는 의지를 심어 줘야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림읍에서 제주시에서 제주도에서 세종시에서 청와대까지 그래도 안되면 해외에서도 집회를 계속 이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제주특별자치도에 양돈 생산이력제 시행, 양돈 사육두수 제한, 양돈장에 대한 환경개선 부담금 징수, 악취 금지법 시행 등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