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이 안전한 제주사회를 열어나갈 때
시민이 안전한 제주사회를 열어나갈 때
  • 제주신보
  • 승인 2019.12.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미숙, 제주시 연동주민센터

중앙정부와 광역시·도 및 전국 시·군·구와 더불어 제주시도 2013년도에 안전총괄과가 신설됐다. 사회적 재난, 자연재난, 인적재난 등 재난유형에 따라 분리·운영되고 있는 안전관리 기능을 총괄·조정하고 국가안전정책을 조정·관리하기 위한 부서다. 대통령은 대선 10대 공약 중 하나인 국민안심프로젝트 국민행복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지 않으면 안 된다고 했다. 청와대 중심 재난 대응 컨트롤타워 구축, 원전사고 걱정 해소, 국내 미세먼지 배출량 30% 감축, 감염 및 질병관리 체계 강화, 재난사건 대응체계 강화 등 안전하고 건강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사회 4대악’을 척결하겠다고 했다. 그 사회 4대악이란 성폭력, 가정폭력, 학교폭력, 불량식품이다.

자녀들이 걱정 없이 학교생활을 하고 여성들이 안심하고 밤길을 걷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려면 이 4대악을 제거하지 않으면 안 된다.

하지만 사회악 제거는 시민의 호응이 따르지 않으면 무용한 약방문이 되고 만다. 안전한 사회를 위해서는 튼튼한 사회안전망이 구축돼야 한다. 경찰이 아무리 강력해도 어느 한 곳 구멍이 뚫릴 수 있고 그렇게 되면 만사휴의(萬事休矣)다.

사회안전망은 원래 브레튼 우즈 협정 기관 등에 의해 사용된 용어로, 기존 사회보장 제도하에서는 적절한 보호를 받지 못한 채 여전히 위험에 노출된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한 대책을 의미한다.

제주시도 각종 안전문화 캠페인 등을 전개해 안전에 대한 선진시민의식이 제주사회로 파급돼 안전한 사회가 구현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