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교육청 일방통행식 행정 논란
제주도교육청 일방통행식 행정 논란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1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견수렴 없이 방과후강사 강사료 시간당 지급 현장 적용
방과후강사들 10일 교육청 항의 방문...깜깜이 행정 규탄
방과후교사 50여 명은 10일 오전 도교육청에서 피켓 시위를 벌이면서 도교육청의 밀실 행정을 규탄했다.
방과후교사 50여 명은 10일 오전 도교육청에서 피켓 시위를 벌이면서 도교육청의 밀실 행정을 규탄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일방통행식 행정을 펼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도내 방과후교사 50여 명은 10일 오전 도교육청에서 피켓 시위를 벌이면서 도교육청의 밀실 행정을 규탄했다.

앞서 방과후강사들은 지난달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도교육청의 강사료 시간제 전환 논의 중단을 촉구했다.

이에 도교육청은 이튿날 입장문을 내고 일률적 시간제 전환은 결정 사항이 아닌 검토 중인 사항이라며 시간제 전환을 마치 확정인 것처럼 규정, 여론화하는 데에 유감을 표한다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런데 지난 9일 제주서초와 10일 인화초가 잇따라 방과후 강사의 강사료를 시간당 32000원으로 적용한 내용을 담은 내년도 강사 채용 공고를 내걸자 방과후강사들이 깜깜이 행정이라며 재차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한 방과후강사는 현 체제를 유지한다고 강사를 안심시킨 후 뒤에서는 유선전화와 방문을 통해 방과후 관련 학교 담당자들에게 시간당 체제를 권유했다면서 의견 수렴 과정을 배제한 일방통행식 밀실 행정을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특히 방과후학교 학생 참여 인원이 6명 미만일 경우 강좌를 폐강하도록 하고 있다면서 공교육을 강화하지는 못할 망정 사교육에 아이들을 내모는 꼴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지난해 역시 강사료를 시간당으로 계산해 지급하는 방안을 학교 현장에 권장했다면서 작년과 크게 달라진 사항이 없다고 판단해 구태여 강사들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지역 방과후강사는 1900여 명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