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예산에 제주 국비 237억 증액 확정
정부 예산에 제주 국비 237억 증액 확정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12.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산물 물류비 부담 경감 방안 실증 연구 첫 반영
규제자유특구 전기차 충전서비스 연구 개발도 포함

새해 정부 예산에 대한 국회 심의 과정에서 제주지역 국비 증액 규모는 숙원 사업인 농산물 물류비 지원을 포함해 모두 2367300만원으로 확정됐다.

이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의 내년도 국비 확보액은 총 15118억원으로 전년보다 11.4% 늘어났다.

국회는 지난 10일 밤 본회의를 열고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및 대안신당으로 구성된 여야 4+1 협의체가 수정안으로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새해 예산 규모는 총 5134580억원의 정부 원안에서 78674억원이 증액되고 9749억원이 감액돼 1275억원을 순삭감, 5122504억원이다.

11일 제주도와 더불어민주당 소속 강창일(제주시갑오영훈(제주시을위성곤 의원(서귀포시)에 따르면 제주지역 국비 증액은 국가 사업 10638600만원, 도 사업 171728700만원이다.

특히 수년째 좌초됐던 농산물 해상 운송비 지원 사업은 농식품부의 도서지역 농산물 물류비 부담 경감 방안 실증 연구 용역 예산(8억원)으로 대체, 첫발을 뗐다.

환경 분야에서는 제주시 오라·아라 하수관로 정비(473000만원), 서귀포시 대정·안덕 하수관로 정비(191800만원), 남원하수처리구역 하수관로 정비(15억원), 재활용 및 업사이클센터 설치(24000만원)가 증액됐다.

또 규제자유특구 혁신 사업 육성(연구개발) 관련 전기차 충전서비스(55억원), 제주항만복지센터 건립(5억원), 우도 홍조단괴해빈 정비(35000만원), 국제평화재단 및 제주포럼 지원(11100만원)도 반영됐다.

제주 4.3과 관련해서는 4.3평화재단 출연금(15000만원), 유적지 정비(3억원)가 포함됐다.

다만 4.3복합건립센터 사업은 제외됐다.

이와 관련 김현민 제주도 기획조정실장은 농산물 해상운송비 지원 사업에 대한 정부의 용역 시행은 원희룡 지사를 비롯한 공무원과 지역 국회의원 간의 긴밀한 공조와 치열한 준비의 성과라며 앞으로도 전향적인 신규 사업 발굴과 적극적인 인적 네트워크 구축에 온 힘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창일·오영훈·위성곤 의원은 “1차산업을 비롯한 제주지역 산업 육성과 4·3 등 사업이 증액된 것은 의미가 있다앞으로도 제주의 현안 해결을 위해 더욱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