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연속 안전지수 낙제점, 언제 면하나
5년 연속 안전지수 낙제점, 언제 면하나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12.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가 생활안전과 범죄 분야 안전지수에서 5년 연속 낙제점인 5등급을 받았다. 행정안전부의 ‘2019년 전국 지역안전지수’에 따르면 제주는 살인·강도 등 5대 범죄 건수가 1만명당 123.8건으로 전국 평균보다 40% 많았다. 그럼에도 범죄예방용 CCTV 증가율은 34%에 머물면서 전국 9개 광역도(평균 44%) 중 가장 낮았다.

생활안전 분야도 추락위험지역 개선사업 등을 시행해 추락사고가 전년보다 12.4% 줄었지만 개인 부주의로 발생한 부상이 6.2% 늘어 5등급에 머물렀다. 그 외 제주는 자살 4등급, 교통사고 3등급, 화재 2등급, 감염병 2등급으로 전년보다 등급이 상승한 분야는 없다. 수차례 지적된 문제인데도 개선 노력을 하지 않은 것이다.

지역안전지수는 4년 전인 2015년에 도입된 지표다. 교통사고, 화재, 범죄, 생활안전, 자살, 감염병 등 6개 분야를 1~5등급으로 나눠 전국 지자체의 안전수준을 나타낸다. 각 지역의 안전도와 개선시책을 확인해 볼 수 있는 중요한 이정표다. 그런 면에서 제주지역이 해마다 범죄와 생활안전 등 2개 분야에서 최하위권인 5등급에 머무는 건 불명예가 아닐 수 없다.

제주가 이들 분야에서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표를 받은 것은 체류형 관광객 증가 등 다른 지역보다 불리한 요인들이 포함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설혹 그런 변수가 있다 하더라도 제주가 안전을 담보할 수 없는 곳으로 낙인된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세 차례나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국제안전도시로 공인된 제주의 위상이 무색할 정도다. 그나마 최악이던 교통사고 안전지수가 3등급을 유지한 게 다행이다.

굳이 평가가 있어서가 아니라 우리 사회에서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중요한 가치다. 안전하지 않은 도시에 어느 누가 투자하겠으며 관광을 오겠는가. 그런 점에서 제주의 경쟁력은 안전에서부터 시작된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닐 것이다. 제주도정은 안전제주 실현을 위해 부단한 투자와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그것이 서서히 도민 체감도로 이어져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