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냉처리 깻잎 가격 ‘껑충’
예냉처리 깻잎 가격 ‘껑충’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12.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농기원 동부농업기술센터, 여름철 깻잎 저온 처리
경매 평균가보다 15% 높아…잎 변색·저장성 저하 문제 개선

여름철 수확한 깻잎을 예냉처리한 상품이 일반 출하 깻잎보다 가격이 1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예냉처리는 과실이나 작물 따위를 수확한 후 바로 온도를 낮추는 방식을 말한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소장 김성배)7~8월 고온기에 깻잎을 예냉처리 후 출하했을 때 경매 평균가격보다 15% 높았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71일부터 831일까지 도내 깻잎 유통시장의 주요 출하단위인 벌크깻잎 2을 기준으로 평균가격을 비교한 결과, 예냉처리 시설 시범 사업 농가는 경매시장 평균가격 15150원에 비해 2284원이 높은 17434원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시범 사업에 참여한 깻잎 농가 중 10농가를 무작위로 선정해 7~8월 농가 평균 경락가격과 같은 기간 제주시 농협 농산물 공판장 평균가격과 비교했다.

가격 상승 요인은 예냉 및 저온저장을 통해 여름철 깻잎 유통과정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잎의 변색, 저장성 저하 등 문제점이 개선되면서 상품성이 향상돼 소비자와 경매사로부터 품질을 인정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동부농업기술센터는 올해 고온기 시설채소 출하 시 품질이 저하되는 농가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시설채소 상품성 향상 시범 사업으로 예냉 및 저온저장 가능한 4.5내외의 소규모 저온저장고 30대를 보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