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제주본부 “노동시간 개악에 맞서 싸울 것”
한국노총 제주본부 “노동시간 개악에 맞서 싸울 것”
  • 강경훈 기자
  • 승인 2019.12.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노총 제주도지역본부는 지난 11일 노동부가 발표한 주 52시간 보완대책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노동시간 단축 포기 선언이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한국노총 제주도지역본부는 12일 성명서를 내고 “정부가 어제 발표한 주 52시간 보완대책은 저녁 있는 삶을 원했던 노동자들의 소박한 꿈을 산산조각낸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 가운데 노동 존중을 위한 차별 없는 공정사회는 물거품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계도기간을 부여해야 할 마땅한 명분과 근거는 전혀 찾을 수 없다”며 “특별연장근로 인가제도는 경영상 사유라는 모호한 개념을 통한 특별연장근로 인가는 헌법상 노동 기본권을 침해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고 성토했다.

이어 “노동시간 단축을 무용지물로 만들려는 권력과 자본의 담합에 인내할 수 없다”며 “정부의 노동시간 제도 개악 등 반노동정책 추진에 당당하게 맞서 싸워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