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 크루즈시장 성장에도···제주는 ‘불투명’
亞 크루즈시장 성장에도···제주는 ‘불투명’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12.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드사태로 입항 횟수·관광객 목표에 못미쳐
올해도 28회·4만 여 명에 불과해 ‘심각’
도, 대만·일본 등 다변화에도 시장은 예측 불가
제주 크루즈시장이 사트 사태 이후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사진은 지난 3월 2일 서귀포시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 관광객 2400여 명을 태운 영국 선적 ‘퀸 메리2호(14만8528톤급)’가 서귀포강정크루즈항에 처음으로 입항하고 있는 모습.
제주 크루즈시장이 사트 사태 이후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사진은 지난 3월 2일 서귀포시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 관광객 2400여 명을 태운 영국 선적 ‘퀸 메리2호(14만8528톤급)’가 서귀포강정크루즈항에 처음으로 입항하고 있는 모습.

아시아 크루즈시장이 매년 초고속으로 성장하고 있지만 제주지역은 2017년 사드사태 이후 불투명하기만 하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시장 다변화 등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지만 중국발() 크루즈선 제주 입항 중단이 언제 풀릴지 예측할 수 없어 시장 회복은 여전히 미지수인걸로 나타났다.

15일 제주도에 따르면 제주지역 국제 크루즈선 입항 현황은 2014242, 관광객은 59400명에서 2015285, 622068, 20165071209160명으로 매년 증가세를 보였다. 하지만 사드사태로 2017년 입항 현황은 98, 관광객은 189732명으로 대폭 감소했다. 2018년에도 크루즈시장은 회복되지 못한 채 입항한 크루즈는 20, 관광객은 21703, 올해 현재까지 28, 43078명에 그쳤다. 올해는 지난해와 비교해 소폭 상승했지만, 당초 예정됐던 500회 이상, 관광객 100만명을 유치하려고 했던 목표에는 훨씬 못 미치는 수준이다.

제주도는 크루즈시장 다변화를 위해 일본과 대만 등에서 크루즈 유치 마케팅을 추진해 내년에는 국제 크루즈선 입항 516, 관광객 140만명을 유치한다는 목표를 잡았지만 중국발 크루즈 입항 중단이 해소되지 않는다면 크루즈시장 회복은 기대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더욱이 올해 대만발 크루즈선 입항 현황은 7, 관광객은 13429명으로, 지난해(1·1480) 보다 증가했지만 일본발 크루즈선 입항 실적은 오히려 감소하는 등 시장 상황은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아울러 제주도가 최근 발표한 크루즈시장 동향·전망에 따르면 중국은 국내 단체관광에 대한 제한조치가 일부 해제됐지만 항공기 전세선과 크루즈선을 이용한 단체관광객은 여전히 제한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시장 다변화를 위해 국제 크루즈관계자들과 아시아 크루즈시장에 대한 다양한 이슈를 논의하고 정보를 교환하는 등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내년에는 중국 외에도 대만과 일본, 월드와이드 크루즈 유치 마케팅을 강화해 점진적으로 시장 다변화를 시도해 크루즈 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