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상부족으로 다른 병원가다 교통사고 60대 사망
병상부족으로 다른 병원가다 교통사고 60대 사망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12.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9구급차·승용차 충돌…병세 악화
제주대학교병원 내 중환자실 병상 부족으로 다른 병원으로 이송 중 교통사고를 당한 60대 환자가 끝내 숨졌다.
 
제주소방서 등에 따르면 호흡 곤란과 의식장애에 빠진 A씨(61)가 지난 14일 제주시지역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사망했다.
 
제주시 아라동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 12일 새벽 수면제 복용 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자 119구급차에 실려 제주대병원 입구까지 갔다.
 
하지만 병원 내 중환자실 병상이 차면서 연동에 있는 병원으로 급히 이송되던 중 이날 오전 6시28분께 제주시 애조로 오라교차로 인근에서 A씨를 실은 119구급차가 승용차와 충돌, 전도돼 큰 부상을 입었다.
 
A씨는 뇌수술과 복강경 수술을 받았으나 병세가 악화돼 이틀 뒤인 14일 사망했다.
 
경찰은 119구급차 내 블랙박스 녹화 영상과 구급대원 진술 등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