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참담한 심정으로 잠 이룰 수 없어"
문희상 "참담한 심정으로 잠 이룰 수 없어"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12.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본회의 개의 안해…여야에 선거법 등 신속처리안건 합의 촉구

문희상 국회의장은 16일 여야 정치권을 향해 조속한 시일 내 공직선거법을 비롯한 신속처리안건에 대해 합의해달라고 촉구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 상황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오늘 오전과 오후 두 차례 원내대표 회동을 소집해 오늘 본회의가 원만히 진행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해 개의하지 않겠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의장은 또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한국 정치에 데모크라시는 온데간데없고, 비토크라시(Vetocracy)만 난무하고 있다. 대화와 타협이 아닌 거부와 반대만 일삼는 정치, 상대를 경쟁자·라이벌이 아닌 적으로 여기는 극단의 정치만 이뤄지는 상황에 자괴감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이어 국회의장인 나의 책임을 통감한다지금의 국회는 지금껏 겪어보지 못했던 최악의 상황만 연출해 부끄럽고 부끄럽다. 매일같이 모욕적이고 참담한 심정으로 잠을 이룰 수 없다는 심경을 피력했다.

특히 헌법에서는 중요한 국가운영 방식으로 대의민주주의를 규정해 국회를 국민의 뜻으로 간주하고 있다모두가 거리로 나와 광장에서의 대립이 일상화 된다면 국회는 존재의 의미를 잃는 것이다. 정당이 국회를 버리는 것은 스스로 국회의 권위와 품위를 지키지 못하고 민주주의를 죽이는 길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민생경제, 남북관계, 국제외교에서 어려움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국회가 정신을 차리고 바로 서야 할 절체절명의 시기라며 국회가 지리멸렬이니 국민에 실망을 주고 무시당하는 것이다. 국민이 매일 거리로 나올 수밖에 없는 상황을 자초한 것도 모자라, 부추기는 정치행태가 답답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집권여당은 물론 제1야당을 비롯한 모든 정당이 무거운 책임감으로 현 상황을 타계하기 위한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제발 상식과 이성을 갖고 협상에 적극 나서달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