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부녀회 올해 사업 마무리 종합평가
새마을부녀회 올해 사업 마무리 종합평가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12.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새마을부녀회(회장 현금영)는 지난 16일 서귀포시청 별관 셋마당에서 19개 읍면동 부녀회장과 부녀지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한 ‘2019 서귀포시 부녀새마을운동 종합평가’를 마지막으로 올해 사업을 마무리했다.

이날 평가대회에 올 한해 읍면동별 활동을 종합평가한 결과 표선면 부녀회가 최우수 부녀회로 선정됐고, 남원읍과 서홍동, 송산동, 성산읍, 중문동이 우수 부녀회에 선정됐다.

또 3R(절약·재활용·재사용) 자원모으기 평가에서도 표선면 부녀회가 최우수 부녀회에 선정되면서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현금영 새마을부녀회장은 이날 “부녀회원 개개인의 노력으로 우리 지역 다양한 분야에 긍정의 에너지가 넘쳐난다”며 “내년에도 인정이 넘치고 살맛나는 서귀포시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더욱 힘을 모아 나가자”고 밝혔다.

한편 서귀포시새마을부녀회는 올해 ‘생명·평화·공경운동으로 새로운 문명사회 건설’을 목표로 생명살림운동, 공경문화운동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전개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