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 주최 성교육서 강사 차별적 발언 논란
교육청 주최 성교육서 강사 차별적 발언 논란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12.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지난 13일 A초교 학부모 대상 성교육 실시
부적절 강연 내용에 반발 확산…교육청 실태 파악 나서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주최한 학부모 성교육 강연에서 외부 초청강사가 차별적이고 부적절한 발언을 하면서 학부모들이 잇따라 항의하는 일이 발생,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제주도교육청은 지난 13A초등학교에서 당황하지 않고 자녀 성교육 하기를 주제로 찾아가는 학부모 교육을 실시했다.

도교육청은 부모와 자녀 간 의사소통에 도움을 주기 위해 신청 학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학부모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강연에 참가한 학부모 등에 따르면 강사는 성폭력 등 성 관련 상담 사례들이 대부분 조손 가정의 일이라고 강조하고, 성교육을 일찍 받은 아이들이 오히려 문란한 성생활을 할 수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일부 학부모의 반발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강사는 지난해 제주YWCA에서 주최한 가정폭력 전문상담원 양성교육에서도 한부모 가정에서 자란 여자아이는 문란해지거나 남성에 대해 아예 무감각해질 수 있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일부 학부모들은 교육청과 제주도의회 등에 이같은 사실을 알리고,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넣는 등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강사 자질에 대한 논란이 일자 도교육청은 19일 해당 학교를 방문해 사실 관계 파악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제주도의회 교육위원회가 도교육청을 상대로 연 2019년도 제2회 제주도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예산안 자리에서도 도교육청의 외부 강사 관리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부공남 교육의원(제주시 동부)학교에서 진행되는 외부 강사의 성교육에 대단히 적절치 못한 내용들이 포함돼 있다. 어떠한 내용인지는 낯 뜨거워 말씀 못 드리겠다면서 학교에서 지도·감독이 제대로 되고 있지 않다. 성교육 관련 외부 강사에 대한 주기적인 학부모 모니터링을 실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태건 제주시교육지원장과 김진식 서귀포시교육지원장은 사실 여부를 확인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