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립 제주예술단, 한 해 끝자락 아름다운 화음 선물
제주특별자치도립 제주예술단, 한 해 끝자락 아름다운 화음 선물
  • 고시연 기자
  • 승인 2019.12.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교향악단·제주합창단·서귀포합창단
27일 오후 7시30분 제주아트센터서 송년음악회 개최

제주특별자치도립 제주예술단은 27일 오후 730분 제주아트센터에서 ‘2019 송년음악회를 개최한다.

제주교향악단 정인혁 상임지휘자의 지휘로 펼쳐지는 이번 연주회는 제주교향악단, 제주합창단, 서귀포합창단과 소프라노 황수미, 메조소프라노 김지선, 테너 황병남, 베이스에 손혜수가 함께하며 2019년 제주예술단의 마지막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한다.

이날 예술단은 베토벤 교향곡 제9합창 교향곡을 선보인다. ‘합창 교향곡’은 기악과 함께 4성부의 독창과 혼성 합창이 기악과 결합된 교향곡으로 최초로 사람의 목소리가 더해져 낭만주의의 신호탄이 되기도 했다.

곡은 독일의 시인 실러의 환희의 송가라는 시를 가사로 사용했는데 인류의 이상을 칭송하는 내용으로 화합을 의미한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변화무쌍한 교향곡을 통해 정통 클래식의 깊은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제주예술단 관계자는 “2020년에도 수준 높은 레퍼토리를 선정해 다양하고 특색 있는 프로그램의 기획 및 연주 활동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