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섯 되’ 창립전 ‘가름기행; 신촌’전 열려
‘여섯 되’ 창립전 ‘가름기행; 신촌’전 열려
  • 고시연 기자
  • 승인 2019.12.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THE 몹시갤러리서, 내년 1월 14일까지 선보여
제주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6명 작가 모여

여섯 되의 창립전 가름기행; 신촌전이 제주시 THE 몹시갤러리에서 지난 15일부터 내년 114일까지 선보이고 있다.

오춘자, 백주순, 이숙경, 이연정, 표선희, 홍기자 여섯 명의 작가들은 곡식이나 액체 등의 분량을 재는 그릇인 에 예술적 감성을 조금씩 채워가자는 다짐으로 여섯 되라는 이름으로 모였다.

가름은 제주어로 마을 안 구분된 거리를 말하는데 여섯작가 작업실이 신촌에 있어 작업실에서부터 예술 기행을 출발하자는 의미로 첫 번째 주제를 신촌으로 정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판화와 회화 등 다양한 기법으로 제주를 표현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전시를 통해 제주를 사랑하는 작가들이 화폭에 담아낸 아름다운 제주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문의 070-4196-514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