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어업관리단, 서귀포 해상서 표류하던 어선 구조
남해어업관리단, 서귀포 해상서 표류하던 어선 구조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12.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 남해어업관리단은 서귀포 남쪽 약 460㎞ 해상에서 스크류에 그물이 감겨 표류 중이던 통영선적 근해통발어선 P호(32t·승선원 9명)를 구조했다고 22일 밝혔다.
 
P호는 지난 19일 오전 6시께 조업 중 스크류에 그물이 감겨 운항이 불가하게 되자 구조를 요청했다.
 
구조 요청을 받은 남해어업관리단은 국가어업지도선 무궁화 40호를 현장으로 급파, P호의 안전을 확인한 후 예인했다.
 
P호는 지난 21일 오후 6시께 서귀포 남쪽 약 180㎞ 해상에서 제주해경 함정에 인계돼 서귀포항으로 무사히 예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