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소라.성게 껍질 분쇄기 지원 시범사업 추진
서귀포시, 소라.성게 껍질 분쇄기 지원 시범사업 추진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12.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가 해녀들이 물질조업 후 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소라와 성게 껍질 처리를 위해 분쇄기 구입을 지원하기로 하고 오는 31일까지 지원 대상을 공모한다고 22일 밝혔다.

어촌계 한 곳당 1000만원씩 총 4000만원이 지원되는 이번 사업은 그동안 해녀들이 물질 조업 후 처리에 어려움을 겪었던 소라와 성게껍질을 분쇄, 농가 퇴비로 활용해 해양 환경 오염 방지는 물론 농가 소득 증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어촌계에서 조업 후 발생한 소라와 성게껍질은 마을어장 내 방치하고 있는 실정으로 미관 저해와 악취 발생으로 관련 민원이 잇따르고 있다.

최종 사업자는 제주특별자치도 지방보조금심의위원회 심의·결정을 통해 다음달 개발 통보된다.

심사는 어촌계 해녀 수와 마을어장 면적을 고려, 사업 적합성과 파급성, 보조사업자의 사업수행능력, 신청 예산 타당성 등을 고려한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앞으로 소라·성게껍질 분쇄기 시업사업을 평가, 추가 예산을 확보해 사업 규모를 확대하고 해양환경 보호를 위한 신규사업 발굴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